*실로암이란 어떤 곳인가?*

요한복음 9장 1-7절


많은 사람들이 실로암이란 말은 아는데 정작
실로암이 어디 있으며 어떻게 생긴 것인지를
모르고 실로암이란 병자의 눈을 낫게 하는 곳
이라고만 알고 있습니다.  실로암은
어디에 있으며 어떻게 만들어 졌는가?

나면서부터 소경된자가 있었습니다.
본문에 예수님의 제자들은 이 사람이
소경으로 난 것이 자기의 죄 때문인가, 그
부모의 죄 때문인가, 하고 논쟁을 하면서 예수께
묻습니다. 그러나 예수는 엉뚱하게도
"내가 세상에 있는 동안에는 세상의 빛이로다"
(5)라고 하시고는 땅에 침을 뱉아 진 흙을 이겨서
그의 눈에 바르시고 "실로암 못에 가서 씻으라
(실로암은 번역하면 보냄을 받았다는 뜻이라)"
(요9:7)하였습니다. 예수님은 이와 같이 언제나
엉뚱한 말을 많이 하셨습니다.

이처럼 예수님은 말씀 한 마디로 명령하여 문둥병
자를 깨끗케 하시고, 벙어리의 혀를 풀어서 말하게
하시고, 중풍병자를 일으키실 뿐만이 아니라 죽은
자를 살리셨는데,
왜 걷기도 힘든 장님 한테는 실로암까지 가서 씻으
라고 하셨을까?
실로암 물이 특효약이어서 그랬을까? 아니면
예수님이 침으로 이긴 흙이 특효약이었을까?
예수님은 언제나 비유로 말씀하시고 상징으로 깨닫게
하여서 더 심오한 진리를 설명하시기 위함이었습니다.
이 세상은 장님과 같이 어둡습니다. 우리 예수님은
어두운 이 세상에 빛으로 오셨습니다. 예수님은
장님의 눈을 띄우시며 세상의 빛이 되심을 증거하고
실로암을 통하여 하늘로부터 이 땅에 보냄을 받은
자 되시는 자신을 증거 하셨다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실로암은 어떤 곳이었을까요?
실로암은 유다 히스기야 왕때 만들어진 하나의 못입
니다.
그 당시 유다의 북 서쪽에는 신흥국가인 앗수르가
일어나서 근동에 있는 모든 국가를 제압하였으며
이스라엘의 수도 사마리아를 함락 시켰고, 남쪽의
강대국인 애굽도 신흥국가인 앗수르에 오금을 펴지
못할 때입니다.
그때의 앗수르 왕은 산헤립이엇는데 그는 전쟁하기를
좋아해서 결국에는 유다나라를 침략하였습니다.

고대 팔레스틴 지역에는 물이 희귀 하였습니다.
다만 예루살렘의 성밖 기혼에만 수원이 풍부하였을
뿐입니다. 히스기야는 기혼 샘물을 막아 지하수로를
만들고 성밖 기혼에서부터 예루살렘 성 안으로 물을
끓여 들였습니다.
이 전략은 적군에게 식수의 곤란을 당하게 하여서
전쟁에서 장기전을 치루지 못하게 하고 적군을 쉽게
격퇴 시킬 뿐만이 아니라 성 안백성들에게는 풍부한
물을 공급하기 위해서였습니다.

"히스기야가 또 기혼의 윗 샘물을 막아 그 아래로
좇아 다윗 성 서편으로 곧게 인도하였으니 저의 모든
일이 형통하였더라"(대하32:30),

그 때 히스기야 왕이 만든 지하 수로는 장방형
60cm 폭으로는 약 2m 의 높이로 만들었습니다.
이 수로의 측정된 길이는 533m 이었습니다. 그러니까
예루살렘 성밖 기혼샘에서부터 예루살렘 성안에 보냄
을 받은 물 즉 전쟁을 하기위하여 만든 지하수로가
바로 예수님께서 소경에게 가라고 한 실로암 못입니다.

예수님은 이처럼 나면서부터 장님된 자에게 침을뱉어
진흙을 이겨 그의 눈에 바르고 실로암에 가서 씻으라
하였습니다. 그 장님은 예수님의 말을 듣고 실로암에
가서 씻은즉 눈이 밝아졌다라고 한 것입니다.
이는 어두운 세상에 빛으로 보냄을 받은 실로암 되시
는 예수님 자신을 증거하신 것입니다.

요즘 많은 기독교인들이 실로암이란 말을  
사용하고 심지어는 웬만한 영업장의 이름도,
실로암이란간판을 달고 있습니다만 정작 실로암의
의미는 모르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는 것입니다.
실로암은 분명히존재합니다. 그러나 예수님께서
알리고자 하셨던 의미는 하나님이 이 세상에
실로암으로 보내신 예수님자신을 우리에게 가르쳐
주고자 하였다는 것을 우리는 깨닫고 그 분의 가르침에
부끄럼이 없는 기독교인이되어야겠습니다

실로암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