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삼가 고 정다빈씨의 명복을 빕니다.


오늘 뉴스를 보고 또 다시 난 충격을 받았다.

유니의 자살 이후로 이번에는 연예인 정다빈씨가

자살한채로 발견 됐다는 것이다.

그것도 둘다 기독교인...난 질문을 던졌다.

그 분들의 영혼은 어떻게 관리 되고 있었는가......하는 질문 말이다.

아니 그 이전에 이은주씨의 자살도 그러했다.

연예인들의 자살...분명히 이유는 있을 거다.

왜냐하면 나도 자살을 시도한 적이 있기 때문이다.

난 내 욕심 대로 지지리도 일이 안풀리고

초신자 때부터 기도해도 해결 되지 않는 영적 가난과

마귀의 직접적인 괴롭힘 때문에 자살을 결심 했었다.



이 고독과 공허함 말로 호소 할수 없다.

마귀가 귀롭히는거 보이지도 않고 누가 알아

주지도 않는다...또 하나님은 나를 사랑하신다는데

왜 난 마귀의 장난감으로 고통 받아야 하나?

왜 주님은 나의 소원 하나 들어주시지 않나?

결국 질문만 가득해져서 자살 이라는 결론 까지 갓다.

하지만 이 경우 주님은 나에게 긍휼 이라는 기회를

베풀어 영적인 회초리를 때리시고 다시는 그러지

말라는 영적 메세지로 나를 회복 시키셨다.

그 이후로 주님이 나를 무언가에 쓰시겠지 하며

소망을 가지며 살게 되었고 이후로 점차 나는

영적인 가난이 해결되고 마귀도 더 이상 나를 강하게 괴롭히지 못했다.



이렇게 나에게 자살은 내 젊은날에 한 부분이고

정서적으로 공감 할 수 있는 것이기에 연애인들의

자살을 보며 나는 쉽게 간과 하거나 외면 할 수 없는

우리 기독교 사회의 문제와 책임들에 대한 고민들로 이어질수 밖에 없었다.

과연 우리는 이 정신적으로 피폐하고 방종스러운

이세대에 자라나는 청소년들과 젊은이들에게

영적인 은혜와 풍성함을 심어 주고 있느냐는 것이다.

무었이 예수님을 믿는다는 젊은 연예인들을

자살 까지 가도록 내버려 두었는가?

난 고민 한다...외적인 부흥으로 인해

물질과 환경의 풍요로움이 지배하고 있는

한국에 과연 정신의 공허를 채워줄 복음의

은혜가 채워지고 있는지를 그리고 다시는

화려함 속에 가려져 속 앓이 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는

젊은 연애인들이 없기를 소망하며 이 글을 남긴다.

이제는 내적인 부흥이 필요 하다.

다시한번 우리는 오직예수 나의 믿음

십자가 능력 속에 빛나는 영광을 노래해야 한다.

왜냐하면 주님은 우리의 가난함을 해결해

주시기 위해 일부러 가난해지셨고 처절하게 십자가에 죽으셨기 때문이다.

다시한번 오직 예수 나의 믿음 십자가 능력 속에 빛나는 영광.


외로이 아파하며 젊은날 가버리신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