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새해 인사드립니다.

최성우 2010.01.01 13:39 조회 수 : 18353 추천:59

참으로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코트디부아르의 수도 아비장에 살고 있는 최성우선교사입니다.

모든 성도여러분 안녕하신지요?

항상 그렇듯이 목사님을 비롯하여서 모든 성도님들이 큰 은혜가운데 주님이 주신 많은 복들을 누리고 계시리라 생각됩니다.

그동안 홈페이지를 방문하면서, 또 개인적인 교제를 통하여서 교회의 소식들을 계속 들어왔었는데, 이렇게 글을 남기기는 무척 오랜만입니다.

저는 이곳에서 여러분의 기도로 도우심으로, 또 하나님의 지켜 보호하심으로 잘 지내고 있습니다.
많은 한인들과의 교제를 통하여서 외로움과 어려움들을 잘 이겨내고 있고, 또 현지인들과 여러가지 모양으로 교제하면서 선교사의 역할도 잘 감당하고 있습니다.
제가 이곳에 온 지 벌써 3년이 지났는데, 한국이 그립거나 (죄송한 말씀이지만) 많은 분들이 보고싶다기 보다는 이곳에서 선교사로서 어떻게 하나님께 더 잘 드려질 수 있는가에 대한 관심이 아직까지 더 큰 것 같습니다.

날마다 현지인들에게 속임을 당하기도 하고, 또 많은 실망을 얻기도 하지만 이들을 더 잘 이해하려면, 또 이들이 하나님이 제게 붙여주신 내 형제임을 내 입술로, 내 가슴으로 고백하기 위해서는 이들의 삶에 더 깊이 동화 되어져야만 될 것 같습니다.
제가 한국사람이기는 하지만 하나님의 명령으로 이곳에 왔으니 이제는 코트디부아르 사람이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불어로 코트디부아르 사람을 '이부아리엥'이라고 하는데, 제가 이들에게 더 가까이 갈 수 있는 이부아리엥이 될 수 있게 기도해 주십시오.
또 항상 성령충만하여서 주님의 온유함과 사랑으로 현지인들과 더불어 사귈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제가 언제 한국에 갈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
항상 앞장서 가신는 하나님만 바라보고 따라가야겠지요.
혹시 기회가 된다면 먼저 동영상으로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차후에 얼굴을 뵈면서 그 동안의 못다한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하나님이 우리가운데 행하실 많은 좋은 일들을 마음껏 나누시기를 바라며
새해에도 하나님이 주시는 큰 은혜와 평강이 모든 성도님들의 삶과 예배가운데
풍성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샬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홈페이지 사용시 정회원만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manager 2012.10.25 394572
517 릴레이성경쓰기 황보승 2010.04.17 25238
516 새벽설교 들으려면... 관리자 2010.04.16 18150
515 부흥집회 찬양순서 (화요일, 수요예배) file 이명진 2010.04.16 24742
514 부흥집회 찬양순서 (주일, 월요일) file 이명진 2010.04.16 25396
513 차권사님의 따뜻한 마음을 생각하며..----이상희 집사님 관리자 2010.04.11 18881
512 기도하는 시즌. 일독을 권합니다. 관리자 2010.03.21 18255
511 찬희돌 초대장입니다. 김상엽 2010.03.17 24942
510 [re] 찬희돌 초대장입니다. 김은희B 2010.03.17 25350
509 평안하시지요? 아틀란타에서 문안드립니다.(6) [1] 김은희B 2010.02.23 17934
508 [re] 평안하시지요? 아틀란타에서 문안드립니다.(6) 여오영 2010.03.21 24994
507 [홍보팀 2010 기획안 수정] [1] 관리자 2010.01.04 18427
» 새해 인사드립니다. [2] 최성우 2010.01.01 18353
505 성경눈썰매캠프 file 이정식 2009.12.31 19950
504 [찬양] 참 좋으신 주님 최윤정 2009.12.26 18295
503 [찬양]깨뜨릴 옥합 내게 없으며 최윤정 2009.12.26 25233
502 [찬양] 갈급한 내 맘 만지시는 주 최윤정 2009.12.26 18153
501 언제나 즐거워... [4] 김혜령 2009.12.19 25219
500 안녕하세요 한국기독교금주운동본부입니다. 박명원 2009.12.17 19629
499 평안하시지요? 아틀란타에서 문안드립니다.(5) [4] 김은희B 2009.12.03 18259
498 어머니의 한쪽 눈 .. 강용준 2009.11.30 18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