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새해 인사드립니다.

최성우 2010.01.01 13:39 조회 수 : 18336 추천:59

참으로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코트디부아르의 수도 아비장에 살고 있는 최성우선교사입니다.

모든 성도여러분 안녕하신지요?

항상 그렇듯이 목사님을 비롯하여서 모든 성도님들이 큰 은혜가운데 주님이 주신 많은 복들을 누리고 계시리라 생각됩니다.

그동안 홈페이지를 방문하면서, 또 개인적인 교제를 통하여서 교회의 소식들을 계속 들어왔었는데, 이렇게 글을 남기기는 무척 오랜만입니다.

저는 이곳에서 여러분의 기도로 도우심으로, 또 하나님의 지켜 보호하심으로 잘 지내고 있습니다.
많은 한인들과의 교제를 통하여서 외로움과 어려움들을 잘 이겨내고 있고, 또 현지인들과 여러가지 모양으로 교제하면서 선교사의 역할도 잘 감당하고 있습니다.
제가 이곳에 온 지 벌써 3년이 지났는데, 한국이 그립거나 (죄송한 말씀이지만) 많은 분들이 보고싶다기 보다는 이곳에서 선교사로서 어떻게 하나님께 더 잘 드려질 수 있는가에 대한 관심이 아직까지 더 큰 것 같습니다.

날마다 현지인들에게 속임을 당하기도 하고, 또 많은 실망을 얻기도 하지만 이들을 더 잘 이해하려면, 또 이들이 하나님이 제게 붙여주신 내 형제임을 내 입술로, 내 가슴으로 고백하기 위해서는 이들의 삶에 더 깊이 동화 되어져야만 될 것 같습니다.
제가 한국사람이기는 하지만 하나님의 명령으로 이곳에 왔으니 이제는 코트디부아르 사람이 되어야 할 것 같습니다.
불어로 코트디부아르 사람을 '이부아리엥'이라고 하는데, 제가 이들에게 더 가까이 갈 수 있는 이부아리엥이 될 수 있게 기도해 주십시오.
또 항상 성령충만하여서 주님의 온유함과 사랑으로 현지인들과 더불어 사귈 수 있도록 기도해 주십시오.

제가 언제 한국에 갈지는 아직 모르겠습니다.
항상 앞장서 가신는 하나님만 바라보고 따라가야겠지요.
혹시 기회가 된다면 먼저 동영상으로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차후에 얼굴을 뵈면서 그 동안의 못다한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하나님이 우리가운데 행하실 많은 좋은 일들을 마음껏 나누시기를 바라며
새해에도 하나님이 주시는 큰 은혜와 평강이 모든 성도님들의 삶과 예배가운데
풍성하시기를 기도합니다.
샬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홈페이지 사용시 정회원만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manager 2012.10.25 394056
515 부흥집회 찬양순서 (화요일, 수요예배) file 이명진 2010.04.16 24722
514 부흥집회 찬양순서 (주일, 월요일) file 이명진 2010.04.16 25378
513 차권사님의 따뜻한 마음을 생각하며..----이상희 집사님 관리자 2010.04.11 18861
512 기도하는 시즌. 일독을 권합니다. 관리자 2010.03.21 18238
511 찬희돌 초대장입니다. 김상엽 2010.03.17 24921
510 [re] 찬희돌 초대장입니다. 김은희B 2010.03.17 25332
509 평안하시지요? 아틀란타에서 문안드립니다.(6) [1] 김은희B 2010.02.23 17915
508 [re] 평안하시지요? 아틀란타에서 문안드립니다.(6) 여오영 2010.03.21 24976
507 [홍보팀 2010 기획안 수정] [1] 관리자 2010.01.04 18410
» 새해 인사드립니다. [2] 최성우 2010.01.01 18336
505 성경눈썰매캠프 file 이정식 2009.12.31 19932
504 [찬양] 참 좋으신 주님 최윤정 2009.12.26 18278
503 [찬양]깨뜨릴 옥합 내게 없으며 최윤정 2009.12.26 25213
502 [찬양] 갈급한 내 맘 만지시는 주 최윤정 2009.12.26 18136
501 언제나 즐거워... [4] 김혜령 2009.12.19 25200
500 안녕하세요 한국기독교금주운동본부입니다. 박명원 2009.12.17 19614
499 평안하시지요? 아틀란타에서 문안드립니다.(5) [4] 김은희B 2009.12.03 18245
498 어머니의 한쪽 눈 .. 강용준 2009.11.30 18248
497 선교사님 기도편지 김옥란 2009.11.24 18239
496 故 남차원 성도님을 생각하며 - 차교범 - [1] 관리자 2009.11.15 22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