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어머니의 한쪽 눈 ..

강용준 2009.11.30 05:36 조회 수 : 18248 추천:68

어머니의 한쪽 눈 ..  
    -  
  어머니와 단둘이 사는 청년이 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청년은 외출에서 돌아오다가 뜻하지 않게 교통사고를 당했다.
소식을 듣고 몹시 놀란 어머니가 가슴 졸이며 병원에 달려갔지만,
불행히도 청년은 이미 두 눈을 실명하고 말았다.
멀쩡하던 두 눈을 순식간에 잃어버린 청년은 깊은 절망에 빠져 자신에게 닥친 상황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다.
그는 어느 누구와도 말 한 마디하지 않고 마음의 문을 철저하게 닫은 채 우울하게 지냈다.
바로 곁에서 그 모습을 말없이 지켜보는 어머니의 가슴은 말할 수 없이 아팠다.
그렇게 지내던 어느 날, 청년에게 기쁜 소식이 전해졌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누군가가 그에게 한쪽 눈을 기증하겠다는 것이다.
하지만 깊은 절망감에 빠져 있던 그는 그 사실조차 기쁘게 받아들이지 못했다.
결국 어머니의 간곡한 부탁으로 한쪽 눈 이식 수술을 마친 청년은 한동안 붕대로 눈을 가리고 있어야 했다.
그때도 청년은 자신을 간호하는 어머니에게 앞으로 어떻게 애꾸눈으로 살아가냐며 투정을 부렸다.
하지만 어머니는 청년의 말을 묵묵히 듣고만 있었다.
꽤 시간이 지나 드디어 청년은 붕대를 풀게 되었다.
그런데 붕대를 모두 풀고 앞을 본 순간 청년의 눈에는 굵은 눈물 방울이 떨어지고 말았다.
그의 앞에는 한쪽 눈만을 가진 어머니가 애틋한 표정으로아들을 바라보고 있었던 것이다.

〃두 눈을 다 주고 싶었지만, 그러면 네게 나의 장님 몸뚱이가 짐이 될 것 같아서...〃

어머니는 끝내 말을 다 잇지 못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홈페이지 사용시 정회원만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manager 2012.10.25 394056
515 부흥집회 찬양순서 (화요일, 수요예배) file 이명진 2010.04.16 24722
514 부흥집회 찬양순서 (주일, 월요일) file 이명진 2010.04.16 25378
513 차권사님의 따뜻한 마음을 생각하며..----이상희 집사님 관리자 2010.04.11 18861
512 기도하는 시즌. 일독을 권합니다. 관리자 2010.03.21 18238
511 찬희돌 초대장입니다. 김상엽 2010.03.17 24921
510 [re] 찬희돌 초대장입니다. 김은희B 2010.03.17 25332
509 평안하시지요? 아틀란타에서 문안드립니다.(6) [1] 김은희B 2010.02.23 17915
508 [re] 평안하시지요? 아틀란타에서 문안드립니다.(6) 여오영 2010.03.21 24976
507 [홍보팀 2010 기획안 수정] [1] 관리자 2010.01.04 18410
506 새해 인사드립니다. [2] 최성우 2010.01.01 18336
505 성경눈썰매캠프 file 이정식 2009.12.31 19932
504 [찬양] 참 좋으신 주님 최윤정 2009.12.26 18278
503 [찬양]깨뜨릴 옥합 내게 없으며 최윤정 2009.12.26 25213
502 [찬양] 갈급한 내 맘 만지시는 주 최윤정 2009.12.26 18136
501 언제나 즐거워... [4] 김혜령 2009.12.19 25200
500 안녕하세요 한국기독교금주운동본부입니다. 박명원 2009.12.17 19614
499 평안하시지요? 아틀란타에서 문안드립니다.(5) [4] 김은희B 2009.12.03 18245
» 어머니의 한쪽 눈 .. 강용준 2009.11.30 18248
497 선교사님 기도편지 김옥란 2009.11.24 18239
496 故 남차원 성도님을 생각하며 - 차교범 - [1] 관리자 2009.11.15 22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