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꿈많았던 그 시절에..

토마스 2012.06.03 14:11 조회 수 : 18122

Thomas 의 세번째 글입니다.

 

꿈많았던 그 시절에.. OO 시절..

 

새벽에 헤드폰을 끼고 들었던 음악입니다.

 

잔잔한 음악이지만 작지않은 감동이었습니다.

 

~

 

어쩌면 ~ , 정말 어쩌면 ~

 

현실의 OO가 아닌 내면의 OO에게 보내는 소중한 고백일지도 ..

 

꺽기도와는 다른 버전입니다. 같은 사람의 또다른 정신세계.. 후후..

 

 

언제 들어도 ~

 

그 감동은 여전하네요..

 

 

사랑 그대로의 사랑 (1993) / 유영석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이른 아침, 감은 눈을 억지스레 떠야 하는 피곤한 마음 속에도
나른함 속에 파묻힌 채 허덕이는 오후의 앳된 심정 속에도
당신의 그 사랑스러운 모습은 담겨 있습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층층계단을 오르내리며 느껴지는 정리할 수 없는 감정의 물결 속에도

십 년이 훨씬 넘은 그래서 이제는 삐걱대기까지 하는
낡은 piano 그 앞에서 지친 목소리로 노래를 하는 내 눈 속에도

당신의 그 사랑스러운 마음은 담겨 있습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당신도 느낄 수 있겠죠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도 느낄 수 있겠죠

비록 그 날이 우리가 이마를 맞댄 채 입맞춤을 나누는 아름다운 날이 아닌

서로 다른 곳을 바라보며

잊혀져 가게 될 각자의 모습을 안타까워하는 그런 슬픈 날이라 하더라도

나는 후회하지 않습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그러나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건 당신께 사랑을 받기 위함이

아닌 사랑을 느끼는 그대로의 사랑이기 때문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홈페이지 사용시 정회원만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manager 2012.10.25 394572
597 맛있는 코꿰기 이벤트가 7월 15일 주일에 있습니다. 토마스 2012.07.09 38100
596 You Raise me UP - 소향 ~~ 나가수2 합류 .. 토마스 2012.07.09 36047
595 주향한 코꿰기 사연들 3. ~ 이건 뭐지 ~ 개콘.. 토마스 2012.07.07 25870
594 우리에게는 안드레 같은 사람이 필요하다 SIMON 2012.07.05 25488
593 주향한 코꿰기 사연들 2.. 헐 ~~ 토마스 2012.06.30 22972
592 무릎으로 산 위대한 그리스도인 SIMON 2012.06.26 25894
591 2012년 여름 열정과 기쁨과 은혜의 하니브로 캠프에 sdsdsd 2012.06.24 27818
590 주향한 코꿰기 사연들.. 토마스 2012.06.24 18672
589 이 순간 나는 용서의 도구 입니다 SIMON 2012.06.22 25618
588 넌센스 퀴즈 2탄입니다. 토마스 2012.06.19 26767
587 주향한 코꿰기 이벤트 참가신청서 file 토마스 2012.06.19 19010
586 주향한 개그~ 코꿰기를 시작합니다. !!! 토마스 2012.06.16 18491
585 주향한 퀴즈 ~~ 정답을 공개합니다. 토마스 2012.06.09 25757
584 주향한 사랑의 코꿰기 이벤트 ~~ 토마스 2012.06.06 18546
583 엔젤트리 ~ 느린 날의 행복편지에서.. 토마스 2012.06.06 23972
582 특별한 당신에게 ~~ 토마스 2012.06.06 24910
» 꿈많았던 그 시절에.. 토마스 2012.06.03 18122
580 사랑하는 남편 박성범~~ 최승희 2012.05.30 17607
579 사랑하는 차교범 목사님께.. 최승희 2012.05.30 18582
578 사랑하는 이몽식 목사님께 최승희 2012.05.30 22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