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칭찬합니다. 감사합니다. 1

김도현 2012.10.30 17:10 조회 수 : 77755

김도현 집사입니다. 

보다 적극적으로 감사하는 생활을 하기 위하여 스스로 몇가지 습관을 들이려 합니다. 

그 중 첫번째로 해보고 싶은 것이 누군가를 칭찬하는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사실 칭찬은 손윗사람이 아랫사람에게 하는 말이기 때문에 감사하다는 표현이 더 적절할 것 같습니다. 

여하튼, 늘 마음에 감사가 되는 사람이 있는데 그것을 표현하지 않으니까 자꾸 하나님 주신 은혜를 잊어버리게 됩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은혜는 많은데 기록하지 않으면 자신에게는 어려움만 다가오는 줄 알고 착각하면서 살게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은혜를 더욱 잘 생각하는 영성을 가지고자, 

마음에 떠오르는 지체들에게 감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물론 제가 교제한분은 별로 없습니다. 


그래서 얼마나 갈지 모르겠고, 몇분에게나 감사할지 모르겠지만 일단 시작이 절반이라고,

겁도없이 한번 시작해 봅니다. 


가장 먼저 감사할 분은 최순희 집사님입니다. 

좀 뜬금 없습니다. 왜냐면 저는 직접적으로 최순희 집사님과 별로 말도 안해봤기 때문입니다. 

다만 아내 김혜령 집사 목장의 목자이신 모습을 옆에서 지켜본게 다입니다. 

사실 최순희 집사님을 맨 처음 알게 된건, 어느날 갑자기 저희 딸인 유은이를 돌봐주시면서 부터입니다. 


저는 교회오면 하루종일 사역에 정신없어서 아이를 돌봐줄 시간도 없고

아내는 아이를 혼자 감당하기에는 너무 저질체력(?)이었습니다. 

그래서 교회 여러 집사님들께서 번갈아 가시면서 아이를 돌봐주셔서 점심시간에 제가 아내와 교대하지 않아도 점심을 먹을 수 있게 되었지요. 그 중에 단연 최순희 집사님께서는 거의 독점하시다 시피 아이를 번쩍 안고 3층으로 올라가셨습니다. 


24시간 아이와 같이 있어야 했던 아내는 마치 직장인이 여름휴가를 얻은 얼굴로 식사를 했습니다. 


비단 저희 가정의 아이 뿐만 아니라 아이들을 좋아하셔서인지 여러 가정의 아이들을 안아주시고 초보엄마들의 어려움을 덜어주시는 그 모습에 감사드리고 싶습니다. 

또한 목원들의 어려움을 볼 때에 만사 제쳐두고 시간을 내시는 것을 보고 저는 아내에게 이렇게 물어봤습니다. 

도대체 최순희 집사님은 언제 회사일을 하실 수 있는거야? 매일 저렇게 목원들에게 시간을 할애하시면 많이 힘드실텐데 . . .


전혀 찡그리거나 고민하시는 모습이 아닌 웃는 얼굴로 많은 사람들을 대하시는 그 모습속에서 교회 지체들의 삶의 무거움이 덜어지고 있는 것을 보게 됩니다. 또한 많은 분들이 집사님의 모습을 닮아갈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제가 해드릴 수 있는 것은 별로 없습니다. 다만 늘 응원해 드리고 싶구요, 조금이라도 더 기도해 그리고 싶고, 저희 가정을 대표해서 감사하다는 말 전하고 싶습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홈페이지 사용시 정회원만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manager 2012.10.25 394056
614 '가라 온 세상 향해' 연습하세요~~(부활절 교역자 특송) 임성미 2013.03.26 67923
613 부활절 워십 manager 2013.03.25 54910
612 크리스천 연예인(정치인)을 위한 중보기도모임 카페 이종학 2013.03.08 67664
611 칭찬합니다. 감사합니다.2 [1] 김도현 2012.12.17 65019
610 우린 감사스타일 (교회 청소중 습득) 가사 so good~~~! [1] 김혜령 2012.11.20 51986
609 빼빼로 DAY 와 삼겹살 PARTY [1] SIMON 2012.11.13 55236
608 유치부 성탄발표 유치부 게시판에 링크걸어 놓았습니다. 이유라 2012.11.12 149596
607 감사합니다 집사님 [2] 김혜령 2012.11.03 63211
» 칭찬합니다. 감사합니다. 1 [2] 김도현 2012.10.30 77755
605 기분좋은 아침입니다. ~ 수양회 후기 포함 토마스 2012.08.11 45373
604 (쉬우면서도) 어려운 사랑일까? (어려우면서도) 쉬운 사랑일까? SIMON 2012.07.26 76509
603 주향한 코꿰기 이벤트 보드 ( 실명 기재합니다. ) 토마스 2012.07.22 35940
602 주향한 코꿰기 이벤트 ~ final !!! ( 하이라이트 ) 토마스 2012.07.15 37009
601 The Pursuit of Happiness / 행복의 추구 SIMON 2012.07.15 35247
600 이목사 프랑스 도착인사 이몽식 2012.07.12 36343
599 주향한 교회의 브살렐은 누구인가요? 토마스 2012.07.11 42411
598 7월 선교후원 릴레이 중보기도 제목 file 차목사 2012.07.09 35731
597 맛있는 코꿰기 이벤트가 7월 15일 주일에 있습니다. 토마스 2012.07.09 38058
596 You Raise me UP - 소향 ~~ 나가수2 합류 .. 토마스 2012.07.09 36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