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우리가 사랑을 사랑한다고 할 때에 그것은 사랑이 사랑하는 그 무엇을 사랑하기 때문이다.  .......

사랑 아무 것도  사랑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사랑이 아니다.

그러나 사랑이 사랑 자신을 사랑한다면, 자신을 사랑하기 위해

사랑은 무언가를 사랑해야만 한다. 한 단어는 어떤 대상을 지시하기도 하지만

단어 자신을 지시하기도 하듯이 사랑은 사랑 자신을 사랑함이 분명하며,

사랑이 무언가를 사랑하는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면 사랑은 사랑인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 것이 된다. 그러므로 우리가 사랑으로 사랑하는 어떤 대상 말고

사랑은 그 무엇을 사랑한다는 말인가?

가장 가깝게는 바로 우리의 형제들이다. ...........

 우리가 사랑으로 형제를 사랑하는 것은 형제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으로 인해 사랑하는 것이다. '

 

 

                                                              아우렐리우스 아우구스티누스  ( Aurelius Augustinus , 354-430 AD )

 

                                         * 그리스도인이 빛으로 산다는 것 ( 생명의 말씀사 / 김남준 저 ) 중에서 발체함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홈페이지 사용시 정회원만 글을 작성할 수 있습니다. manager 2012.10.25 394056
614 유치부 인형극 대본입니다.ㅣ [1] file 이유진 2005.10.04 227126
613 유치부 성탄발표 유치부 게시판에 링크걸어 놓았습니다. 이유라 2012.11.12 149596
612 성가대 기도제목 [2] 최현돈 2006.02.22 111955
611 중고등부 특별 프로그램(wing2007) 중간 보고 [1] 정집사 2007.03.24 109076
610 첫 개시네요.. 토마스 2012.05.13 96811
609 헤르만 헤세 명언 모음 [2] 정광진 2006.12.23 82905
608 칭찬합니다. 감사합니다. 1 [2] 김도현 2012.10.30 77755
» (쉬우면서도) 어려운 사랑일까? (어려우면서도) 쉬운 사랑일까? SIMON 2012.07.26 76512
606 아프리카 차드 단기선교팀 모집 한국불어권선교회 2005.12.14 71296
605 '가라 온 세상 향해' 연습하세요~~(부활절 교역자 특송) 임성미 2013.03.26 67923
604 크리스천 연예인(정치인)을 위한 중보기도모임 카페 이종학 2013.03.08 67664
603 성가대 기도제목 최현돈 2006.06.01 66192
602 칭찬합니다. 감사합니다.2 [1] 김도현 2012.12.17 65019
601 감사합니다 집사님 [2] 김혜령 2012.11.03 63211
600 빼빼로 DAY 와 삼겹살 PARTY [1] SIMON 2012.11.13 55236
599 부활절 워십 manager 2013.03.25 54910
598 우린 감사스타일 (교회 청소중 습득) 가사 so good~~~! [1] 김혜령 2012.11.20 51986
597 기분좋은 아침입니다. ~ 수양회 후기 포함 토마스 2012.08.11 45373
596 주향한 교회의 브살렐은 누구인가요? 토마스 2012.07.11 42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