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겨울 몰고 오는

거센 바람 소리에

거리도 얼어붙고

나무도 달라붙어

세상은 멈추었고

마음까지 숨 죽였다

 

갑짜기 하늘에서

희디 흰 함박 눈꽃송이

이제껏 참다 참다

다 쏟아 부으시는

떨리는 하늘 사랑

 

고통에 시린 마음

흔들어 깨워

온 세상을 따뜻하게

포옹하는 사랑

 

질고에 닫힌 마음

설레게 따사로운

빛으로 환하게

열어 주시는 사랑

 

어둠에 실망한 마음

다시 시작하라고

온통 하얗게

다 덮어버린 사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