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을 재촉하는

늦가을 세찬 비바람에

앙상한 가지만 남기고

그간 시간에 매달린

삶의 무게를 훨훨

다 던져 버리고

마지막 잎새마저 떨어졌다

 

비에 젖어

어지러이 밟히는 낙엽은

찬란했던 신록과 향기

풍요로운 열매의 추억을

모두 다 내려놓고

숨 쉬는 뿌리로 돌아가

봄을 기약하는 나무와

눈부신 이별을 고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