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전히

새 날이 밝아 왔지만

오늘을 살지 못하고

상처와 아픔으로

과거에 규정되어진

나의 모습에 머물러

늘 삶의 무게 앞에

되풀이 되는

자기 연민과 동정

세상을 향한 분노

주님께 억울함을 내려놓고


이제

십자가에서

자신의 죽음으로

새 날을 만드시고

내 삶을 가장 큰 선물로 주신

주님 앞에 이렇게 선포하라

모든 관계로부터 자유를

지난 것들과 모든 억압에서 해방을

불안한 내 영혼은 평안할찌어다


다시는

오늘의 기회를

내일로 미루지 않고

오늘을 오늘로 살아내어

말씀의 불을 켜고

기도의 향을 올려 드리며

오늘이 거듭나는 새해를

믿음으로 결단하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