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분의

시린 눈물이 넘쳐

파랗게 하늘 물들여

여름 폭풍시름 잊고

저리 맑은 햇살 비춘

명경(明鏡)같은 호수에

푹 빠지니

하나님의 마음

훤히 보여

아 아프고 부끄럽다

                                                        명경(明鏡) : 맑은 거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