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고난 앞에 대책 없는 인생임을 깨닫고

엎드려 숨죽이며 주님만을 바라보고

매일 찬양과 기도로 나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경험해 보지 못한 전염병으로 인하여

두려움과 눌림 속에 전전긍긍하며

새롭게 일상을 살아내는 법을 배웠습니다

 

같이 모이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사람들과 함께 함이 얼마나 큰 복인 줄을 깨닫고

영혼을 향한 존경과 그리움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매일 주어지는 일상이 그저 주어진 것이 아니라

전적인 하나님의 은혜이며 기적임을 깨닫고

매일 삶과 죽음 앞에 더욱 충실하게 되었습니다.

 

세상의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고 방황했지만

나를 내려놓아야 모든 것이 보이는 것을 깨닫고

부지런히 인생의 본질이 무엇인지 찾게 되었습니다

 

미래는 우리의 것이 아니고

오직 하나님의 것임을 전적으로 실감하며

더욱 겸손하게 하나님의 뜻을 구하게 되었습니다

 

환난 중에도 여전히 분명한 것은 매순간

나를 향한 하나님의 은혜의 손길이 멈추지 않고

생명과 구원을 더욱 풍성하게 하심을 깨달았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50 [2008-17] 돛대도 아니달고 삿대도 없이 관리자 2008.04.27 9791
1649 [2008-17] 돛대도 아니달고 삿대도 없이 관리자 2008.04.27 9774
1648 [2012-12]“땅에서 하늘처럼” 살다간 이민아 목사 관리자 2012.03.25 9766
1647 [2012-12]“땅에서 하늘처럼” 살다간 이민아 목사 관리자 2012.03.25 9757
1646 [2012-10-28] 새로운 교회로의 비상(飛上) 이몽식 2012.10.27 9354
1645 [2012-10-28] 새로운 교회로의 비상(飛上) 이몽식 2012.10.27 9350
1644 [2010-29] 조정민 앵커의 변화 관리자 2010.07.18 8924
1643 [2010-29] 조정민 앵커의 변화 관리자 2010.07.18 8913
1642 [2012-12-30] 2012년을 보내며... 이몽식 2012.12.30 8741
1641 [2013-01-06] 새해 새 마음 이몽식 2013.01.06 8740
1640 [2013-01-06] 새해 새 마음 이몽식 2013.01.06 8733
1639 [2012-12-30] 2012년을 보내며... 이몽식 2012.12.30 8732
1638 [2005-31]휴가가 쉬기만 하면 되나? 이목사 2005.08.14 8635
1637 [2013-02-17]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들 이몽식 2013.02.17 8620
1636 [2005-31]휴가가 쉬기만 하면 되나? 이목사 2005.08.14 8617
1635 [2013-02-17]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들 이몽식 2013.02.17 8610
1634 [2013-01-13] 딸들의 외출 이몽식 2013.01.13 8599
1633 [2013-01-13] 딸들의 외출 이몽식 2013.01.13 8597
1632 [2013-03-03] 신화(神話)가 아닌 신앙(信仰) 이몽식 2013.03.02 8485
1631 [2013-03-03] 신화(神話)가 아닌 신앙(信仰) 이몽식 2013.03.02 8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