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버지의 이름을 부르고 나서

가장 먼저 우선시되는 기도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본래 거룩한 당신의 이름이신데

믿는 하나님 나라 백성의

입술의 고백과 삶을 통하여

왕이신 하나님의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게 하옵소서

 

세상의 그 어떤 피조물과도

구별되시는 당신의 성품은 거룩

인간의 표현으로는 불가능한

당신의 이름에 담겨진 영광스런 당신다움

당신의 인격이 훼손되지 않고

당신의 성품이 모욕당하지 않도록

날마다 당신의 이름에 걸 맞는

기도와 삶을 살게 하소서

 

일상에서 당신을 발견하고

즐거워 탄성을 지르며

나 같은 죄인 살리신

도무지 이해되지 않는 그 사랑을

매 순간 묵상하여

마음의 고백과 찬양으로

이 땅과 열방 가운데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항상 삶으로 드러내게 하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50 [2008-17] 돛대도 아니달고 삿대도 없이 관리자 2008.04.27 9791
1649 [2008-17] 돛대도 아니달고 삿대도 없이 관리자 2008.04.27 9774
1648 [2012-12]“땅에서 하늘처럼” 살다간 이민아 목사 관리자 2012.03.25 9766
1647 [2012-12]“땅에서 하늘처럼” 살다간 이민아 목사 관리자 2012.03.25 9757
1646 [2012-10-28] 새로운 교회로의 비상(飛上) 이몽식 2012.10.27 9354
1645 [2012-10-28] 새로운 교회로의 비상(飛上) 이몽식 2012.10.27 9350
1644 [2010-29] 조정민 앵커의 변화 관리자 2010.07.18 8924
1643 [2010-29] 조정민 앵커의 변화 관리자 2010.07.18 8913
1642 [2012-12-30] 2012년을 보내며... 이몽식 2012.12.30 8741
1641 [2013-01-06] 새해 새 마음 이몽식 2013.01.06 8740
1640 [2013-01-06] 새해 새 마음 이몽식 2013.01.06 8733
1639 [2012-12-30] 2012년을 보내며... 이몽식 2012.12.30 8732
1638 [2005-31]휴가가 쉬기만 하면 되나? 이목사 2005.08.14 8635
1637 [2013-02-17]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들 이몽식 2013.02.17 8620
1636 [2005-31]휴가가 쉬기만 하면 되나? 이목사 2005.08.14 8617
1635 [2013-02-17] 하나님이 쓰시는 사람들 이몽식 2013.02.17 8610
1634 [2013-01-13] 딸들의 외출 이몽식 2013.01.13 8599
1633 [2013-01-13] 딸들의 외출 이몽식 2013.01.13 8597
1632 [2013-03-03] 신화(神話)가 아닌 신앙(信仰) 이몽식 2013.03.02 8485
1631 [2013-03-03] 신화(神話)가 아닌 신앙(信仰) 이몽식 2013.03.02 8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