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도 몇 번이나

하늘 끝까지 달려갔다 오는 그리움

누군가 그리움은 실체가 없다고 했건만

내게는 당신을 향한 그리움이

지난 나의 삶을

다 흔들어 깨우는

생생한 아픔이 됩니다

 

하루에도 몇 번이고

다짐하고

당신을 떠나지만

그 때마다 어김없이

헤어져 간 아득한 길을 타고

당신은 말없이 내게로 옵니다

 

하루에도 몇 번이고

당신을 잊으려고

홀로 누워 잠을 청하지만

눈 감으면 아스라이

지난 밤 불던 바람을 타고

찾아오는 당신을 또 다시 만납니다

 

하루에도 몇 번이고

당신을 보내고

홀로 서 보건만

잠시를 견디지 못하고

이내 내 삶에 곳곳에 묻어 있는 당신을

못 다한 진한 그리움으로 만납니다

 

당신을 향한

그리움을 없애려고

아무리 잘라내고

아무리 끊어내도

아직은

당신을 좀 더 그리워하고 

당신 때문에 좀 더 외로워야

당신 때문에 좀 더 아파야

당신을 사랑으로 안을 수 있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