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에 피는

흰 꽃들의 향기와 빛깔은

내 안에 있는 모든

그리움의 세포를 흔들어 깨웁니다


화려하다 못해

눈부신 5월의 햇살이

거침없이 온통 쏟아질 때면

보고 싶은 이들의

고운 얼굴이 진하게 그려집니다


푸르디푸른

5월의 신록이

파란 하늘 도화지에

그림을 그릴 때면

삶을 선물로 살지 못한

모진 목숨이

살아 있는 것도 죄스럽게 합니다


5월의 중간 중간

제법 굵게 내리는 봄비는

넓은 논밭에

논물을 대는 농부들에게

큰 위로가 된 것처럼

5월의 사랑을 기다리는 이들의 마음에

같이 오래 기다려 주고 싶습니다

 

이 5월에

잔잔한 호수에 앉아

피곤한 일상의 짐을 벗고

한 송이의 빨간 장미로

다시 피어나

사랑으로 아파하고

삶의 무게로 웅크려 있는

모든 분들과 함께

진한 향기를 뿜어내는

사랑의 노래를 부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