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크신 사랑과

성령님의 섬세한 손길과

예수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서 흘린 피로

새로 태어난 가족


그리스도와 합하여

둘이 한 몸을 이룬 것처럼

많은 지체가

그리스도와 합하여

한 몸을 이루어

주님이 거하실 처소로

함께 지어져 가는 가족


문화가 다르고

언어가 다르고

생각이 다르고

성향이 다르고

기호가 달라도

성령으로

이미 하나 된 가족


이제

믿음도 하나

소망도 하나

부르심도 하나

삶도 하나로 어우러져

서로 사랑하며

서로 섬기며

서로 존중하며

서로 축복하는

성령의 하나 되게 하심을

힘써 지키며

아버지의 뜻대로 행하는

그대는

하나님의 가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