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낮의

뜨거운 태양 열기에도

이마와 얼굴에

송울 송울 맺히는

땀방울을 닦지 아니하고

목을 타고 흘러내리는

검은색 피부에서

이 땅의 운명에 순응하며

베냉을 지켜온 이들의

인내(忍耐)를 보았다


맑고 진한

큰 눈망울에서

지난날 고통스런 역사를

덮어 버리고

두툼한 입술에

번지는 미소에서

오늘을 새롭게 만들려고

사람들을 용납하는

베냉 사람들의

겸양(謙讓)을 보았다


베냉 곳곳마다

더위에 늘어져

주렁주렁 달린

익은 망고처럼

이 땅 위에

생명의 열매로 가득 찬

그날을 기대하며

두 손 모아 기도드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