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속에

봉오리 틔우고

얼고 또 얼어

몇 날을 죽었다

살았다를 반복하며

살아 돌아온 매화


아직

가시지 않는 추위에도

참을 수 없는 그리움에

먼 길 걸어와

꽃봉오리 터뜨리며

얼어붙은 마음을

활짝 열어 주었다


긴 겨울

칼바람 상처에도

저리 곱고

순백한 꽃송이로

피어난 것은

처절하게 보낸

인고의 시간 속에

자신을 닦고 씻어낸

아름다움이겠지


아무리

겨울이 길고

봄이 그리 짧아도

매화가 피워내는 향내에

덮을래야 덮을 수 없는

기다림으로

다시 살아오는

나의 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