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겨울을 보내는

봄비가 내려

가슴을 적신다


내리는 봄비는

대지 곳곳에

조심스럽게

스며들어

긴 겨울 얼어붙은

넓은 마음을

안아버린다


얼은 강물도

봄비와 함께

속삭이며

녹아내려

떨었던 마음의 짐도

유유히

강을 따라 흘러간다

 

빗방울

닿는 곳 마다

새순 돋는 소리가

그간 못내 목 빼며

기다린 끝에

졸졸졸 귀에 들린다


겨우내

움추렸던 기억들도

맑은 빗소리에 젖어

그리운 가슴에

잔잔히 스며든다


이 봄비 그치면

보리밭 사이로

종달새 우짖고

마음에 아지랑이

피어오르며

봄날을 재촉하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