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해가

서산에 넘어갈 때

깊은 적막 중에

일과를 끝낸 감사와

안식의 기쁨이

하루 종일

어깨에 무겁게

지워진 삶의 무게를

걷어내고

긴 밤 내내

마음에 내려 앉는다


한 사람의

목숨이 질 때

깊은 슬픔 중에

삶에 대한 경외와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이는

용기와 지혜를

머금고

아픔을 빗질하는

기도의 언어를 배운다


넘어 가는 것은

소멸하는 것이 아니라

사라지는 것은

없어지는 것이 아니라

멈추어 있던

내 안에 내가

더 깊은 침묵이 되어

영원으로 흘러갈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