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게 하는

소망이 없다면

누가

긴 겨울 밤

불을 밝히며

사랑하는 사람을

기다릴 수 있겠는가


한 치의 앞도

보이지 않는 인생길에

볼 수 있게 하는

꿈이 없다면

누가

자기 집 마당에

한 그루의 사과나무를

심을 수 있단 말인가


손 하나

까딱 할 수 없는 상황에서

움직이게 하는

내적 확신이 없다면

누가

수많은 난관과

위기가 있는 인생길을

해가 떴다고

일어나 걸어가겠는가


오직 의인은 믿음으로 살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