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글거리는 태양만큼

자신의 삶을 드려

주님의 나라와

다음 세대를 위해

복음의 열정을 태우는 사람들


땀이 비 오듯

온 몸을 적시어도

흥근히 젖은 사랑으로

마음의 문을 두드리며

어린 영혼을 깨우는 사람들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더위만큼이나

불타는 기도로

이웃의 푸르른 숲이 되어

그늘과 쉼터가

서로 되어 주는 사람들


더위에

숨 쉬는 것이 만만치 않아도

시원한 믿음으로

불붙은 사랑으로

녹여내는 소망으로 드러내어

여름이 지쳐버리도록

자신의 삶을

멋진 소명으로 그려내는 사람들


그대는 여름을 불태우는 하나님 백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