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집에 들어가면

볼 이유도 없으면서

환영도 없는데도

숨소리든

인기척이든

정다운 목소리이든

눈길이든

꼭 아이들을 확인하다가

하나라도 없으면

시리어 지는 가슴에

언젠가 그렇게

어디론가 가겠지

모두들 떠나겠지

떠난 아픔을 알고부터

어릴 때

꼭 껴안고 비비던

볼의 부드러운 감촉이

목마를 타던 아이들의

정다운 고사리 손이

추억에 가물거리며

온 몸에 전율을 타고

그 깊어 가는 밤

이 세상에서

가장 거룩한

아빠의 기도가

하늘에 올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