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한 해를

선물로 받고

창문을 열어 보니

밤새 내린 눈 속에

눈부신 은총이

내 묵은 날들의 슬픔을

날려 잊어 보내고

새로이 샘솟는 그리움은

푸르른 소망 되어

겸손히 두 손 모아

기도의 강을 건너다


이제

새해에는

더 이상 망설임도 없이

빛으로 오는 사랑으로

일 년 사시사철 매 분초

용서와 감사로 삶을 연주하고

주시는 깨달음은

정직한 시로 노래하며

하나님의 꿈을 온 몸으로

뜨겁게 써 내려가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