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은 이렇게 미련 없이

훌훌 털고 버리고 떠나는데

아직도 난 옛 사람을 버리지 못했다

그 잘난 자존심을

그 유난을 떠는 교만을

그 못 말리는 성깔을

그 채워지지 않는 허영을

그 깊이를 알 수 없는 열등감을

그 지워지지 않는 상처를

그 잘난 화려한 과거를

그 잊어지지 않는 가난을

그 쉬지 않는 욕망을


주님이 날 찾아오신 그날

예수 그리스도의 의 앞에

죄의 실체는 모두 드러나고

예수님의 십자가에서 이미

나의 옛 사람은 다 죽었는데

매년 삶을 정산할 때마다

끈적끈적 내 영혼에 붙어

내 삶을 이리 구차하고

비참하게 만드는지 알 수 없다


새해가 오기 전

난 옛 사람의 기억을 잊었다

아, 옛 사람의 모든 시간은 가라

아, 옛 사람의 모든 흔적은 가라

마음을 새롭게 하여

예수 그리스도의 의와 진리의

거룩한 옷을 입고

매일 매 순간 삶이

주님이 주시는

온전한 선물이 되도록

새 사람이여 오라

새 사람이여 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