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진 기억들이

살아 움직여오네


잊혀진 언어들이

옷을 입고 소리나네


잊혀진 사람들이

마음에 젖어오네


톡 톡 톡

빗소리에

마음의 창을 깨고

지난 시간에서 일어나니

천둥 번개 소리에

바다가 갈라지고

맑게 씻어낸

하늘이 열리고

영원한 영롱한

새 하늘과 새 땅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