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꾸듯

구름 뜨고

은총의 환한 햇살 비추어

생명을 깨우는 바람 불어

오랜 시간

기도와 눈물로

산 속에 난 작은 오솔길


결코 욕심 내지 않고

그리 티내지는 않아도

매일 꾸는 꿈으로

겸손한 섬김과 나눔이 있어

길이 된 작은 오솔길


길을 잃은 이들에게

작은 이정표가 되고

자신을 찍는 도끼에

향을 묻히는 향나무처럼

그 향기로

피곤한 이들에게

영혼의 쉼이 되는 오솔길


때로 상처로 패어 있어도

숨기지 않고 드러내어

그 자체로 위로가 되며

때로 구부러져도

끊어짐 없이 계속 되어

하늘 길로 이어지는 오솔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