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이 베이듯

매서운 칼바람 날리는

남한산 산기슭에

봄날 아지랑이 사이로 움 틔우고

여름날 무성한 숲을 만들고

가을날 모두를 풍요롭게 한

열매는 온데 간 데 없고

잎 새 하나 없이 다 떨구고

깡마른 앙상한 나무에

그 흔한 새 둥지 하나 없는

마른 가지들이

봄에

다시 피울 푸른 잎새와

아름다운 꽃들과

다음을 이어갈 열매를 위하여

여전히 그 자리에서 그 긴 밤

바람 부는 산을 지키고 있습니다


남한산

끄트머리 동네

거여동에서도 밤마다

다시 올 봄에 피울

생명나무를 위하여

참회의 더운 눈물을

눈밭에 뿌리고

시린 두 손 호호 불며

소망의 속옷을

털실로 촘촘히 짜 입히고

얼음장 밑으로 흐르는

진리의 생수로

전신을 단련하고

겨울 밤 내내

말씀의 방망이로

영혼을 다듬이질 하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