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노을이 잠시 지고

길게 늘어진 어둠에

갑자기 눈발이 내려

꽁꽁 얼어가는 겨울밤

주님이 너무 더디 오신다는

생각에 젖어 속앓이 하다

집 나간 못된 아들을

오늘도 추운 거리에 나가

변함없이 기다리는 뻥 뚫려 버린

아버지의 시린 마음을 깨닫고

긴 그리움의 속울음 참아내며

기도의 손 호호 불며

가슴에 성령의 불을 지피고

말씀으로 시퍼렇게 깨어

찬양으로 몸을 흔들어 녹이며

하얀 세마포를

마음에 둘둘 말아

바로 문 앞에 서 계시는

주님 앞에 달려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