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뜨는

하루의 시작도 감사

잠자리에 드는

하루의 마무리도 감사


스치는 찬바람에도

흔들리는 나뭇잎에도

힘들고 모진 삶의 고통에도

눈이 시리도록 아픈 그리움에도

숨 쉬기도 힘든 신음소리에도

이어지는 감사의 고백은

내 삶이 은총이라는 것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이웃을 용서하지 못하고

나를 사랑하지 못하고

내 몫의 사명을 감당하지 못하여

숨기고 싶은 부끄러운 모습에도

터져 나오는 감사의 고백은

그 분의 사랑과 섭리를 참회로

조금씩 배우고 있기 때문입니다


내 생의 호흡이 끊어지는

마지막 순간에도

숨 가쁘게 이어지는

감사의 고백은

끝이 나지 않고

영원으로 이어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