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이 우수수

떨어지는 가을날까지

이름 없는 들꽃으로

소리 없이 피고 지고를

몇 번이나 했던가


수많은 날

바람에 흔들려

구름에 손짓하고

매일 지는 석양에

그을린 몸을 기대어

긴 밤 별을 헤아려

울음 섞인 이슬 머금고

견뎌온 날들


이제 지난 시간

노랗게 성실로

빨갛게 열정으로

곱게 물들이고

하늘향기에 익어

사랑의 추억만을

열매로 남기고 떠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