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꼽아 기다렸던

동심의 추석은 사라지고

길게 늘어 뜨려져

손짓하는 것은

마음 깊은 곳에서

깨어 있음


더 높아진 하늘과

가까워진 남한산이

다가올 그 날을 향한

사무치는 통곡과

눈물의 기도 시간만

길게함


변함없이 뜨고 지는

풍요로운 보름 달빛은

깊은 잠을 깨워

더 깊은 묵상의 나락으로

떨어져 밤새 뒤척이며

하얀 새벽을

맞이함


계속

입안에서 맴돌아 남는

기도제목 한 가지

내가 여기 있나이다

은혜로 주신

실존적 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