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어가는

가을 한낮

금방이라도

주님이 타고 오실만한

롯데 타워에 걸린

순백(純白)의 구름


이내

그 구름 사이로

이 땅의 모든 고통을

다 담고도 남는

넓은 아버지의 품처럼

끝없이 펼쳐진 코발트색 하늘


아아

너무 맑고 깨끗해

손에 닿을 듯

기뻐 어쩔 줄 몰라

구름에 안기어

하늘로 올라가지만

다른 모양으로

변해 버린 구름에

잠시 머물다 가는 나그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