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는 하면서도

외로워는 하면서도

힘들어 하면서도

눈물을 보이려고 하지 않았다

그것이 내가 배운 문화니까


그래서

여름 내내

빗물을 타고 내리는

건조한 마음의 눈물로

속은 항상 다 타 버렸다


어느 순간

하나님의 눈물을 보았다

너는 아파하면서 왜 울지 않니

그 음성에 홍수에 무너진 둑처럼

눈물샘이 터져 끝없이 흘러 내렸다


그렇게

쏟아낸 눈물은

마음의 고통과 아픔을

이슬처럼 맑게 씻어내고

영혼의 찌꺼기와 독소를

깨끗하게 해독하고

투명한 정직과 진실의 유리가

마음에 남아 반짝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