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짝 부는

가을바람에

지난여름

무더위의 고통을

까맣게 잊었다


높아진

구름 한 점 없는

가을 하늘에

지난 모든 아픔을

순간 잊었다


하늘거리며

흔들리는 꽃잎에

의식하지 못한

진한 그리움이

갑자기 깨어났다


서늘한

아침저녁 공기에

잠시 더위로 잊은

마음의 노래가

깊은 침묵으로

절로 다시 살아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