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도 기억해 주지 않는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는

나누고 싶어도 나눌 수 없는 외로움이 있습니다


누구도 이해하지 못하는

누구에게도 하소연 할 수 없는

지우고 싶어도 지워지지 않는 아픔이 있습니다


지상에서는 잊을 수 없는

잊고서 돌아서면 바로 다시 돌아오는

잊으려고 해도 잊지 않는 그리움이 있습니다


그런데

그분은 그 외로움을 알고 있습니다

그분은 그 아픔을 알고 있습니다

그분은 그 그리움을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그 분 안에서

기다림으로 충만해져 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