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푹 찌는

한 여름 더위에도

찬바람 부는 겨울 밤

서러움에 걸려

계속되는 기침소리처럼

멈추지 않고

한숨과 탄식을 담아

흘러내리는 눈물


지킬 수 없는 말을

매일 쏟아내며

원하는 것들을 위해

헛된 이름을 팔며

아니다 하면서도

매일 그렇게 또 살고

애써 숨기고 싶어도

다시 도지는 질긴 자존심에

한 없이 부끄러운 인생


바람 한번 불면

다 돌아갈 것인데

돌아갈 날이 멀지 않는데

곧 그 날이 올 터인데

어찌 비우지 않고

영원한 날을 기다리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