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높은 산인지도

모르고 올랐는데

엄청나게 높은 산


그렇게 깊은 줄도

모르고 건너는데

너무나도 깊은 강


그리 먼 길인 줄

모르고 겁도 없이

걸었는데

끝도 없는 길


이제

웬만큼 왔다고

조금은 쉬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여전히

높아지는 산

굽이쳐 흐르는 강

다시 움직이는 길


항상

거기서 손짓하시는 주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