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노을이

서녘을 붉게 물들이나 했더니

하늘은 하나 둘씩 별을 만들고

한 낮에 그렇게 푸르른 신록도

6월의 꽃들이 뿜어내는

꽃향기에 촉촉이 젖어드는데

나는 밤이 주는 고요함에

쉽게 잠 못 이루고

은총의 언저리에 서성거리다

꽃향기와 함께 바람에 흔들려

밀려오는 그리움의 고통을

사랑으로 애써 노래하다

하늘 저편 너머에서 들려오는

그분의 따뜻한 음성에

이 땅의 평화를 갈망하는 탄식으로

깊은 기도의 나락으로 떨어져

어느새 평안의 곤한 잠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