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가

그간 씩씩하게

참고 또 참고

잘 견디었는데

마음의 둑이 툭 무너지자

봇물 터지듯 쉴 새 없이

흐르는 눈물의 정체는 무엇일까


산다는 것은

맑은 날에도

조각구름처럼

떠다니는 마음의 고통을

끌어안고 가는 것


누군가를 배려하고

섬기려 할 때는

보이지 않게

잔잔하게 흔들리는

마음의 고통을 지불하는 것


사랑하는 이들의

눈물과 탄식은

심연에서 터져 나오는

울음과 아픔으로

마음의 고통을 나누는 것


한 영혼을 위해

기도할 때는

살이 에이는 아픔에

빗물처럼 땀이 쏟아지는

마음의 고통을 느끼는 것


나 같은

죄인을 사랑하는

하나님의 마음이

영혼에 전해질 때는

바늘로 콕콕 찌르는

마음의 고통을 당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