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뼈 중에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주님이

그렇게 주셨기에

그냥 좋은 당신


특별해서가 아니라

항상 내 옆에

있어 주었기에

그냥 좋은 당신


힘들 때마다

별 말은 없어도

쉴 수 있도록

변함없이

품을 만들어 주신 당신


당신이

아플 때에도

내가 있는 것으로

그렇게 좋아한 당신


돌아보니

있는 듯 없는 듯

환한 빛과 그늘로

내 삶의 풍경이

되어 준 당신


이제는

생각만 해도

참 좋은 당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