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부활절에는

활짝 핀 벚꽃이

밤새 내린 비로

땅에 뚝뚝 떨어져

그만큼 절실하고

그만큼 아프고

그만큼 절규하는

몸짓으로 오는 것은

모진 목숨이 아니라

위로부터 오는 은총


물고기 잡으러 간

베드로에게

네가 나를 사랑하느냐

그분의 질문이

가슴을 타고

혈관에 흘러

부활절 다음 날

철쭉꽃에 붉게 피어올라

이제

산다는 것이

생존의 몸부림이 아니라

하늘로부터

보냄 받은 자로

사랑하는 일이 되도록

간절히 기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