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을 지새우며

아직도 언 땅을 녹여

푸른 새순을 틔우며

지친 대지에 생명을

불어 넣어주는 봄비


우아하게

찬란한 빛깔로

온 동네를 밝히며

외로운 이들의 마음을

환하게 비추는 목련


선연한

붉은 빛을 뿜어대며

온 산을 물들이며

아픈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진달래


보이는 세상에서

다른 이들은 보지 못하는

미래의 본질을 꿰차고

기뻐하며 고난과 짐을

영광으로 바꾸어 가는 나그네


모두 다

우리를 그토록 사랑하여

자신을 내어주신

예수님의 십자가의 길을

따르는 이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