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멀리 겨울 철새

북으로 가고 난 다음

너무나 따스한 햇살에

온 몸의 혈관을 타고

견딜 수 없는 그리움

눈을 꼭 감아도

눈물샘을 터뜨리고

아, 살아 있다는 것이

피할 수 없는 아픔으로

기도하지 않고는

배겨 낼 수 없는 봄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