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내천

흐르는 시냇가

갯버들 가지 끝에

버들강아지

뽀송뽀송 고개를 들고

움트는 새순이

파란하늘을 품고

반짝이는 것은

머지않아 물오르는

봄이 오고 있음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긴 겨울 말라버린

버드나무 가지 끝

물기어린 봉오리

아직 찬바람에도

살랑살랑 흔들리는 것은

축 늘어진 가지에

곧 새들이 앉아

노래할 것을 알고

봄이 몸을 풀고

있기 때문이다


아직

잔설(殘雪)이 남아 있는

남한산 중턱에

한낮 햇살이 덮을 때

내 마음 한 켠에

흐르는 물소리가

이미 들리는 것은

봄이 오는 길목에서

그리운 임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