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진실로 속히 오리라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


오늘을

주님 오시는 그 날로

살아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늘 과거에 못 다한 미련과

내일에 올지도 모르는

막연한 기대와 걱정 속에서

임박한 종말은 어디론가 사라지고

어제와 내일 사이에서 머뭇거리다가

오늘을 놓쳐 버린다


그 날에

나라는 존재 위에 부어진

은혜와 사랑 이외에는

두고 갈 것도

가져 갈 것도 없이

아무 것도 남지 않을 것인데

뭔 미련과 걱정인가


오늘

나를 부르신 대로

나를 있게 하신 대로

나를 만드신 대로

있으면 되는 걸


내 삶에

더 이상

소망이 필요 없도록

늘 깨어서

그 날을

오늘로 살아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