밖에서 볼 때

십자가는

믿는 이들이

예배의식에 참여할 때마다

의미 없이 긋는

성호(聖號)였습니다.

 

교회 출석할 때

십자가는

나를 언제 어디서나

지켜주는

부적(符籍)이었습니다.

 

어느 날

신앙고백을 하고 나서는

십자가는

나를 안심시키는

구원받은

증표(證票)였습니다.

 

그렇지만

구원받은 이후

깨닫지 못하고

살아가는 세월 속에

십자가는

점점 부호(符號)가 되어갔습니다.

 

그러나

성령의 도움으로

허물과 죄로 죽은

옛 사람과 옛 자아

죄의 육체가

완전히 심판받아

내가 죽은 것이

깨달아 질 때

십자가는

날마다

내 삶의 현장에서

예수와 함께 죽고

예수와 함께 다시 사는

실재하는 믿음이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