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한송이 피지 않는

황량한 사막에서

갈 길 찾지 못하고

서성이며 헤매던 인생

꺼지지 않는

떨기나무 불꽃에서

나의 이름을

다정히 부르며

지금 네가 선 곳은

거룩한 곳이니

네 신을 벗으라 하신

당신의 음성에

고운 별 가슴에 묻고

지나온 길을 떠나

어디로 가도

당신에게로 가는

하늘 끝 트여진

새로운 길을 구비구비

오늘도 걸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