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19로 인하여

마스크 입 막고

숨죽여 지낸 답답함도

끝나기를 기다리는 조바심도

인적 끊겨 버린 외로움도

세상을 멈추게 버린 적막함도

질병이 주는 고통스러움도

가는 한 해를 막을 수 없구나

 

고통스러운 시간에

뒤돌아 보느라

때론 꿈도 놓아버리기도 하고

까닭 없이 분노하여

중간에 열정이 식기도 하고

내 몸뚱아리 챙기느라

부지런히 뛰지 못한 시간은

왜 이렇게 더디 갔는지

부끄러워 얼굴을 들지 못한다

 

그러나 여전히

내 영혼의 갈망은

매 순간 주님께 헐떡이며

하나님의 생명에

더욱 가까기 나아가니

그 안에 완성될 구원이

오늘 내 안에 이미 들어와

조금 더 선명하게 보이고

조금은 더 온전하게 다듬어져

그의 나라를 기다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