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부터

우리 자신도 모르게

세상의 부요함에 젖어

영혼의 곤고한 것과

영적으로 가난한 것과

심령의 벌거벗음을 깨닫지 못하고

신앙의 열정을 잃어버릴 때

 

피로 값 주고 사신 교회를 향한

예수님의 책망의 음성

네가 차지도 덥지도 아니하고

미지근하여 내 입에서

너를 통하여 버리리라

 

회개하라

열심을 내라

불로 단련된 정금 같은 믿음을 가지고

예수 그리스도의 거룩한 흰 옷을 입고

안약을 발라 영적 눈이 열어지고

 

내가 문 밖에 서서

문을 두드리노니

나의 음성을 듣고

마음의 문을 열고

나와 더불어 식탁의 교제를 나누자